소설 신숙주 2부작 (블랙노블11)

관리자 | 2018.12.10 18:50 | 공감 0




생과 명분을 선택한 지식인, 신숙주 
박경남 역사소설『신숙주, 지식인을 말하다』. 조선 전기를 이끌었던 대표적인 지식인 신숙주. 그의 뛰어난 재능과 업적은 변절자라는 낙인과 절개가 없다는 평가에 가려져왔다. 그의 절친한 벗이었던 성삼문은 단종 복위 거사를 도모하면서 '신숙주는 나의 평생 벗이기는 하나 죄가 무거우니 죽이지 않을 수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 소설은 집현전에서 함께 토론하고 우정을 쌓아왔던 벗에서 한순간 적이 되어버린 신숙주와 성삼문의 운명을 이야기한다. 대표적인 지식인이자 벗이었던 신숙주와 성삼문의 다른 선택을 통해 당대 지식인들의 고뇌와 소명을 보여준다. 단종 복위 거사의 긴박했던 현장을 배경으로, 두 사람의 엇갈린 행보와 그들이 겪어야 했던 고통을 그리고 있다. 
작가는 과연 신숙주가 유교의 이상을 저버린 변절자인지 의문을 제기한다. 집현전의 벗들과 다른 선택을 했지만, 명분이냐 충절이냐 하는 결단의 요구에 그는 생(生)과 명분을 선택했다는 것이다. 변절자로 낙인이 찍히고 절개가 없다는 세속의 평가보다 그에게 중요했던 것은, 조선 왕조를 튼튼한 반석 위에 올려놓을 강한 왕이었음을 이야기한다.

박경남은 우리나라 역사와 고전에 관심을 가지고 그것을 재해석하는 즐거움으로 글쓰기를 하고 있다. 저서로는 <조선 왕의 독서법> <척독, 마음을 담은 종이 한 장> <사임당이 난설헌에게> <소설 징비록> 등이 있다.

공감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