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의 문장가 시리즈

관리자 | 2018.04.19 23:04 | 공감 0

조선을 통틀어 많은 문인재사들이 당대 문장으로 이름을 떨쳤다. 문학에서 학문에 이르기까지 역사의 한 면을 장식했다. 그럼에도 우리가 알고 있는 그들의 문장은 단편적인 것이 많다. 주입식 교육은 그들의 글 일부를 겨우 이해하는 정도나 심하게는 작가와 작품을 연결시키는 정도에 그치고 있다. 조선의 문장가로 이름을 떨쳤던 이들의 자취를 좇으면 그들의 향기가 느껴진다.  
어떤 이들은 탄탄대로의 안정적인 삶 속에서 아름다운 문장을 만들어내기도 하고, 어떤 이들은 삶 자체가 드라마틱하게 펼쳐져 리얼한 문장을 만들어내기도 했다. 글은 자신의 가슴속에 쌓인 울분이기도 했고, 오랫동안 연구해온 학문적 성과이기도 했다. 
흥미로운 것은 조선 사회에 문장으로 한 획을 그었던 문인재사 대부분이 평탄한 삶을 살지 않았다는 것이다. 주류 사회에 편입되지 못하고 평생 떠돌이의 삶을 살았던 비운의 천재 시인이었던 김시습과 이달, 경직된 유교 사회에서 벗어나 자유롭게 살고자했던 유몽인과 허균, 박지원! 유배지에서 울분을 삼켜야 했던 김만중과 정약용, 조선에서 여성으로 산다는 것을 한으로 여겼던 허난설헌 등은 조선의 주류 사회에서 달갑지 않는 인물이기도 했다.
우리가 역사를 통해 배울 수 있는 것이 많듯 고전을 통해, 옛 문인재사들의 정신을 통해 배울 수 있는 것도 많다. 오히려 글쓰기의 정통을 배우려면 옛 사람의 글을 찾는 것이 큰 도움이 될 것이다. 그들의 글쓰기 원칙은 지금도 손색이 없을 만큼 그 정신이 오롯하게 살아 있다. 그리고 오래된 고서의 퀴퀴한 향기가 어리석음을 벗을 수 있는 길을 밝혀주기도 한다. 

1권 •공과 사, 경계를 긋는 글쓰기, 신숙주
2권 •누구를 향한 훈계인가, 강희맹
3권 •비운의 천재 시인, 김시습
4권 •조선의 공자를 꿈꾸었는가, 이황
5권 •천재성이 빛나는 다양화의 함정, 이이
6권 •문학과 정치의 경계에 선, 정철 
7권 •청출어람을 꿈꾼 길 위의 시인, 이달
8권 •조선 최고의 이야기꾼, 유몽인
9권 •조선의 문제적 이단아, 허균
10권 •여성적인, 너무나 여성적인 분노, 허난설헌
11권 •어머니의 이름으로, 김만중
12권 •쓴 소리 곧은 소리, 이익
13권 •조선의 베스트셀러 작가, 박지원
14권 •살아있는 학문을 위한, 정약용

박경남은 우리나라 역사와 고전에 관심을 가지고 그것을 재해석하는 즐거움으로 글쓰기를 하고 있다. 저서로는 <조선 왕의 독서법> <척독, 마음을 담은 종이 한 장> <사임당이 난설헌에게> <소설 징비록> 등이 있다.




공감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