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새파란 문학

관리자 | 2017.12.12 19:32 | 공감 0

[2017 새파란 문학] 책 소개 

매년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심장이 두근거리는 사람들이 있다. 겨울은 문학을 사랑하는 사람들에게는 특별한 계절이다. 신춘문예. 두 손은 근질거리고 입술은 바짝 타들어가고 몸은 점점 뜨거워지는 시간이 오는 것이다. 누구나 한 번쯤 시를 읽으며 사랑하는 이를 떠올리거나 밤새 소설책을 읽으며 이별의 아픔을 다독인 적이 있을 것이다. 그러다 문득 몇 구절 글을 끄적거리기도 했을 것이다. 삶은 언제 문학이 되는가. 20대 초반의 청년들이 모였다. 그들이 은밀하게 꺼내놓은 문학청년의 일상은 높은 하늘보다 파랗고 깊은 바다보다도 파랬다. 그들이 소유한 청춘만큼 아주 많이 파랬다. 새파랬다.

[2017 새파란 문학]에는 6명의 새파란 신예 작가들의 작품이 실려 있다. 시와 소설 그리고 아동문학까지. 심장이 약한 사람이나 기성 작가들은 읽기 전에 두꺼운 담요를 준비하는 것이 좋다. 문학청년들이 보여주는 시퍼런 서슬에 온몸이 저릿저릿할지 모른다. 

매년 겨울이 되면 새파란 얼굴이 떠오르게 될 것이다. 새파란 문학 시리즈와 함께.

  판권 페이지
  차례
  ‘좋은 시’의 가능성(김상혁)
  나의 아름다운 부동산 외 4편(성수정)
 장본인들
 옮긴이의 말
 가해자의 마음
 모자
  시작 외 4편(최태일)
 한 시의 서울시
 통
 시간
 슬럼프
  보이스 오브 은성(김유나)
  몇 송이의 눈(서지수)
  보문동 230번지로(김현주)
  타르(김태완)
  새로운 독자의 탄생(이승하)

공감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